오스트리아 공작 레오폴트 5세의 모습은 옛 주화에서 가져왔습니다.
레오폴트 공작은 오스트리아 역사에서도 중요한 사람이고
이 만화에서도 나중에 큰 역할을 하게 된답니다.
전설에 따르면 지금의 오스트리아 국기 디자인이

레오폴트 5세의 십자군 종군과 관련이 있다는군요.
그 이야기도 나중에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성과 기사들, 리처드 뒤의 사자, 천막, 필리프가 타고 떠난 배 등의 다양한 모습은
프랑스의 역사를 다룬 14세기 전반의 필사본 <생 드니 연대기>에서 가져왔어요.
필사본 번호는 British Library MS Royal 16 G vi입니다.
5권 본문도 막바지입니다. 조만간 단행본으로 만나뵐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천군 2013-02-28 0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게 리차드 1세를 다루는 영화나 만화를 보면 거의 대부분이 존 왕은 찌질하고 멍청한 존재. 리차드 1세는 정의의 편으로 소개되었었죠 아마?

서은준 2013-02-28 19: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정확히 말하자면 레오폴트5세의 공작은 신성로마제국 황제 대신 십자군에 참전하였기때문에 깃발을 꽂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리차드가 왕들의 깃발에 어떻게 공작의 깃발을 꽂을수 있냐며 깃발을 뽑아 버렸다는 ㅋ

살라딘 2013-03-05 1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제 5권도 끝을 향해 가네요...
리처드와 살라딘 어찌 마무리될지 궁금해요.

리스 2013-03-07 0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존왕이 찌질하긴 찌질하죠. 필립이 꼬드겨서 반란 일으키고 땅은 다 프랑스에 뺏기죠. 그걸 리처드가 돌아와서 다 찾아놓고 전사해서 존이 다시 왕이 되는데 그걸 또 다시 다 뺏기죠. 지기만 하는 전쟁에 지원하는게 질려서 귀족들이 들고 일어나고 왕권은 땅에 떨어지고 그야말로 YS 나 MB 수준의 지도자라고 봐도 손색이 없죠. 오죽하면 별명이 실지왕

γοργεους 2013-03-20 16:11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실지(the Lackland; sanz Terre)라는 별명은 존이 태어났을 때 그 형들이 모두 잉글랜드 국왕의 봉토를 상속받은 상태라 상속받을 땅이 없어서 헨리 2세가 농담삼아 붙여준 별명입니다.

324 2019-01-10 02:58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무현, 다이쥬는

podo 2013-03-22 2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한달 가까이 업데이트가 안되네요 무슨일이라도 있으신가

가람 2013-04-07 22:11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서은준 2013-04-25 18:47   좋아요 0 | 수정 | 삭제 | URL
아마 히틀러성공시대 2편 출간준비 하시느라 바쁘신듯합니다....

환관 나르세스 2013-07-31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시오노 나나미의 십자군 이야기를 읽고 난 후 이걸보니 혼란이 오는군요... (안돼, 리처드가 이렇게 간악할 리가 없어 vs 리처드는 걍 용감한 군인일 뿐 한낱 난폭한 사내야)

킬리아니 2013-09-08 19: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오늘 십자군이야기 5권을 사서 읽었습니다. 음... 어떤 분이 리처드는 용맹한 전사이고 영웅으로 미화되긴 했지만 실상을 까보면 실익도 없는 무익한 전쟁에 몰두하느라 국고를 탕진한 못난 국가원수라고 한 것이 생각나더군요. 그리고, 그때문에 형이 벌여놓은 문제들을 존왕이 정리하느라 엄청나게 고생했다고...(그렇지 않아도 백성들한테 인식도 안좋았었다고 했는데 말이죠)
 

 

 

이전에 이어 <아서 왕 이야기(Arthurian Romance)>의 필사본 Beinecke MS 229에서 따왔어요.
갑옷 입은 전사들이 배를 탄 모습, 무너지는 성의 모습, 막사 천막의
다양한 모습 등이 생생히 묘사되어 있답니다.
필리프가 몸져눕는 장면은 아서왕이 죽는 장면에서 따왔어요.
물론 필리프는 살아서 프랑스로 돌아가 이름도 거창한 '존엄왕'의 칭호를 받게 된답니다.
나중에 나오지만 프랑스의 이익을 최고로 살리는 정치를 했거든요.
그래서 프랑스 쪽 기록을 보면 아크레 공방전을 필리프의 주된 공적으로 이야기하는 것 같습니다.
연대기 삽화들을 보면 리처드는 조연이고, 무슬림들이 필리프에게 열쇠를 갖다 바치고 있어요.
물론 다른쪽 기록은 반대로 묘사하네요. 필리프가 도중에 이탈했다는 것을 강조하면서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중세 공성전을 보여드리기 위해 여러 필사본을 참고했습니다.
우선 티루스의 윌리엄/기욤이 남긴 십자군의 역사 필사본에 나오는 그림을 보고 그렸어요.
여러 판본이 있는데요, 여기에 참고한 그림은 프랑스 국립 도서관의 22495번 필사본입니다.
(Bibliotheque Nationale MS Fr. 22495)
사슬갑옷을 챙겨 입은 무슬림 전사들의 모습, 거대한 상자처럼 생긴 추를 이용하여 작동하는
투석기의 모습 등이 특징이에요.
전에 소개했던 <황제의 명예를 위한 책 또는 시칠리아 사태에 대한 책>
(Liber ad honoram Augusti sive de rebus Siculis)도 다시 참고했어요.
베른 도서관에 있습니다. (Codex 120 II)
무려 여덟명의 병사들이 뛰어내리는 힘으로 투석기를 작동하고 있습니다.
아마 실제로는 더 많은 사람이 매달렸을지 몰라요.
궁수들은 열심히 활을 쏘며 투석기를 엄호하고 있지요.
이 필사본에는 활을 쏘고 있지만 실전에서는 석궁을 쐈을 수도 있어요.
그래서 다음 장면에 석궁 쏘는 병사들의 모습을 필사본 그림을 통해 고증했어요.
예일 대학에 있는 <아서 왕 이야기(Arthurian Romance)>의 삽화에요.
일전에 소개해 드렸던 그림은 Beinecke MS 227의 그림이었고
더 다듬어진 이번 그림은 Beinecke MS 229의 그림입니다.
투석기는 좀 간략하게 표현되어 있고요, 곡괭이로 땅을 파는 전사들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아마 실제로는 바퀴가 달려있고 위에 방어용 장갑이 덮여 있는 공성기계가 사용되었을 겁니다.
십자군이야기 3권 뒤라키온 공방전에서 그린 적이 있어요.
불을 지펴 벽을 무너뜨리는 방법은 4권 에데사 공방전 장면에서 소개한 바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공성전 장면을 그렸습니다. 이전에 이어 <요안니스 스킬리체스의 연대기>
( Skyllitzes Matritensis, BNE MS Graecus Vitr. 26-2) 필사본을 참고했어요.
막사의 모습, 무슬림의 성채, 사다리를 놓고 올라가는 용사,

여럿이 매달린 투석기의 모습 등이 대담한 필치로 그려져 있답니다.

투석기의 경우 뒤에는 돌을 장전하는 병사가 있고,

앞쪽은 여러 사람이 줄을 잡고 뛰어내려 체중으로 돌을 날리는 구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드디어 중세 시대의 해전입니다. 윗부분의 배들은 이전에 이어 <황제의 명예를 위한 책>
(Liber ad honorem Augusti, Codex 120 II der Burgerbibliothek Bern)에서 가져왔습니다.
아래쪽의 배들, 특히 무슬림들의 배는 <요안니스 스킬리체스의 연대기>
( Skyllitzes Matritensis, BNE MS Graecus Vitr. 26-2) 필사본을 이용했어요.
배의 모양이 잘 고증되어 있습니다. 갤리선의 옆은 노가 줄줄이 나와 있고요,
뒤에는 삐쭉 솟은 선미와 더불어 키잡이가 키를 잡고 서있습니다.
필사본 그림을 보니 키잡이가 두명씩 있네요. 그리고 배 앞쪽에는 돌출된 충각이 보입니다.
고대 이래로 지중해에서는 이 충각을 이용한 전법이 이용되어 왔더라고요.
살라미스 해전도 이 방법으로 승리를 거뒀다고 합니다.
충각의 구체적인 이용 방법은 미리 말씀드리긴 그렇고, 이번 에피소드에 그려넣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