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등감의 변곡점..


열등감이 실은 삶의 방향을 주고, 삶을 이어갈 힘을 준다.

열등감이 있어 이를 채우기 위한 오늘이 의미있다.

열등감은 누구나 가진 그 결핌에 드는 바람이

불현듯 시리게 느껴지는 감각일뿐이다.





어느 컬럼을 읽다가 메모를 해 둔 부분이다.

열등감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다. 

나 역시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열등감인줄도 모르고 그저 다른 이들을 

시기하고 질투하고 더 나아가 괴롭히기도 한다.


자신의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자

오늘도 이 열등감이 있기에 좀 더 나은 내일을 꿈꾸지 않을까...

복잡한 마음이 아침부터 먹구름을 몰고 온다.

한바탕 소나기라도 퍼부어 주면 좋으련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는 힘이 들 때 그림책을 읽는다 - 소중한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그림책 이야기
강지해 지음 / 마음의숲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힘이 들 때 그림책을 읽는다]는 작가의 내면에 담긴 유년시절 상처들과 현실에서의 결혼과 두 아이를 키우면서 마주하게 되는 어린시절의 자아와 마주하게 될때마다 자신을 마음을 그림책을 통해 위로받고 그 내면의 상처들을 외면하지 않고 인정하는 과정에서 스스로를 치유하는 과정이 담긴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전업주부로서 두 아이를 키우는 과정을 너무 힘들어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 역시도 만 14개월 차이의 연년생의 두 딸을 키우면서 많이 힘들었다기 보다는 아이들을 양육할 당시는 그러한 힘듬조차도 느낄수 없을 만큼 그저 아이들 양육하는데 모든 에너지를 쏟았던것 같다.

작가의 이야기속에서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서 연신 고개를 끄덕이면 읽었다.

돌아서면 난장판이 되는 아이들의 장난감이나 책을 정리하다가도, 때론 연년생의 딸들이 서로 양보하지 않고 다투고 울고 불고 할때면 나도 모르게 커져가는 목소리에 때론 아이들에게 미안함을 많이 느끼고 아이들에게 엄마의 진심이 아니라고 사과도 했다. 하지만 그런 일상의 반복속에서 엄마가 처음인 나도 우리 아이들과 함께 성장했던 것 같다.


맘이 힘들고 우울할때 나의 힘든 마음을 알아주고 위로해주는 그림책을 나도 우리 아이들을 키울때 알았더라면 어떠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나의 마음 돌볼사이도 없이 아이들에 치여 하루하루 살았던 내 마음이 지금은 단단해졌지만, 나의 힘들었던 마음을 아이들에게 그대로 투영했을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새삼 아이들에게 미안함을 갖게 만든 책이다.


자신의 감정을 바라볼수 있고 자신의 감정에 귀기울수 있다면 더 없이 좋겠지만, 그럴수 없다면 자신의 마음을 위로받을 수 있는 상대에게 자신의 마음을 들어내놓고 힘들다고 아프다고 말 할수 있으면 좋겠다. 그 대상이 책이든, 음악이든, 그림이든, 절친한 지인이면 더 없이 좋겠지만 말이다.

 

작가가 소개해주는 그림책들을 보고 있노라니 작가의 마음의 그려지는 것 같다.

그림책속에서 한 걸음 성장하고 한 걸음 치유하면서 자신의 내면아이와 끊임없이 만나는 작가의 마음이 읽혀진다. 그렇게 내면아이는 어른이 되어가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어프라이어 만능 레시피북 - 혁명의 조리도구 에어프라이어 200% 활용법
강지현 지음 / 엔트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를 그리 즐겨하지는 않는 내가 요리책을 구입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사은품으로 받은 에어프라이어로 웨지감자와 윙과 봉을 요리해본 후로

에어프라이어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그래서 급기야 만능 레시피북의 구입으로까지

이어지게 된것이다.


에어프라이어 만능 레시피북은 내가 알고 있었던 에어프라이어의 활용법의 한계를

무한하게 확장시켜준 책이었다.

고기,해물류는 물론 빵류, 채소류, 더나아가 시판제품들류의 활용방법까지 다양하게 수록되어져

있어 요리초보자는 물론 색다른 요리를 도전해보고 싶은 이들의 니즈를 만족시켜줄수 있을 것이다.

아직 책에 수록되어져 있는 요리들을 다 해보진 않았지만 왠지 사은품으로 받은 나의

에어프라이어가 조금은 작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슨 근자감에서 나오는 욕심인지는 모르겠지만

조금 더 용량이 큰 에어프라이어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간단한 고구마식빵피자와 요즘 핫한 소떡소떡에 도전해 본다.

에어프라이어와 만능레시피북이 있다면 이미 반절은 성공한게 아닐까

벌써부터 입이 즐거워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봐도 괜찮은 캘리그라피 쓰는 법을 하나씩 하나씩 알기 쉽게 - 좋아요를 부르는 30일 완성 예쁜 캘리 쓰기 프로젝트
이용선 지음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카카오톡 배경사진이 한동안 마음에 드는 시를 멋진 캘리그라피를 통해 표현한

사진들이 많았다. 물론 내가 썼더라면 더할나위 없겠지만 그러하지 못했기에

대리만족일 뿐이었다.

맘은 늘 캘리그라피를 배우고 싶고, 캘리그라피를 통해 멋진 시를 쓰고 싶은 열망이

가득했지만 현실을 그리 녹록하지 않았다.

 

[내가 봐도 괜찮은 캘리그라피 쓰는 법을 하나씩 하나씩 알기 쉽게]는 이러한 나의 열망을 조금이나마 실현캐 한 책이다. 30일동안 날마다 하루에 3~4페이지를 따라하게 구성이 되어져 있다. 무엇보다도 가장 기초가 되는 선긋기부터 자음과 모음등을 연습해볼수 있다.

글씨체 만들기에서부터 문장구도까지 차근차근 배울수 있고 왕초보들고 프로 작가처럼 보이는 작품 꾸미는 꿀팁까지 수록이 되어져 있어 열심히 이 책을 따라하다 보면 나도 나만의 작품을 만들수 있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가져보게 한다.

 

 

 

나름 캘라그피의 기초가 되는 붓펜까지 준비를 하여 날마다 조금씩 연습을 해본다.

ㄱ,ㄴ,ㄷ 부터 연습을 해보지만 열심히 따라 쓰다보면 때론 나의 글씨체가 불쑥 튀어나와 나를

당혹케 하기도 한다. 하지만 어찌 첫술에 배가 부를수 있을까 책의 이끔대로 따라가 본다.

무엇보다도 30일 연습노트와 마음담은 카드가 있어서 30일동안 꾸준히 연습을 하고 마음담은 카드에 나만의 캘리그라피로 멋진 작품을 만들어 볼수 있는 구성이 너무나 좋았다. 

 

부족한 솜씨지만 나름 나의 작품을 써보기도 했다.

평소 맘에 들었던 캘리그라피를 구도를 따라  열심히 따라한 글씨체로 표현해보고자 했으나

하다보니 배운 글씨채 반절과 나의 글씨체 반절이 섞여져 있는 작품이 되고 말았다.

역시 꾸준한 연습만이 맘에드는 캘리그라피를 쓰는 노하우가 될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첫 구절...그리고

                    / 줄리엣지


당신의 마음이 늘 나를 향해 있는

해바라기이길 바란적은 없지만,

당신이 나의 사람이었으면 하는 

바램은 있었나 봅니다.



첫 구절에 이어 쓰지 못한 채 

손에 든 펜은 잉크를 토해내며 

쓰러져 간다.


첫 구절 한 줄 내 뱉고 

그저 차오르는 눈물은

그리움을 토해내며 

무너져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