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을 위한 미리내 국어 4-1 - 2011
황종일 외 지음 / 리딩엠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름 우리 아이들은 독서량이 많다고 늘 자부하며 살아기에  아이들의 국어 과목은 그다지 걱정이 없었다.
하지만 저학년과 달리 고학년이 되어갈 수록 아이들은 국어를 힘들어 했다.
단지, 독서를 많이 하면 국어는 잘 하니까 걱정말라는  말을 들어서일까?  아님 우리가 날마다 사용하는  우리의 언어이기에 잘 하겠지라는 무모한 생각이었는지..
특히 이제 4학년이 되는 작은 아이는 큰아이에 비해 국어 실력이 더욱 형편이 없다.

미리내(은하수)국어를 처음 접한 느낌은 기존의 국어 교재와는 사뭇 다르다는 느낌이다.
기존 아이들의 국어 교재와 달리 초등교과서에 수록된 어휘와 문장등을 분석하여 우리 아이가 교과서 지문을  만나기 전 미리  어휘, 문장, 어법, 띄어쓰기, 맞춤법, 관용어(속담이나 격언), 일상생활용어, 문장, 표현등을 익힐 수 있게 구성 된 교재이다.
교재를 한장 한장 살펴보면서 정말 다양하고 정말 아이들을 위한 교재인 것 같다.
아이들의 국어의 기본적 바탕을 깔아준다는 느낌이다.
아이들이 배워야 할  교과서의 단원에 맞게 그 단원에서  아이들이 쉽게 혼동하기 쉬운 단어들, 그리고  어려운 낱말 뜻이나 반대말을 알아보고,  교과서 읽기 즉 지문을 통해 아이들이 알아야할  문법의 기초적인 것들을 확인하게 해준다.
정말 아이들이 학교에서 국어 수업들어가기 전에 미리 활용하면 좋을 듯한 교재이다.
4학년 교재이지만 5학년인 큰아이가 봐도 무난하다.
국어교과서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 우리 국어의 문법적 특성의 기본에 초점을 둔 책이기에.
개정된 교과서에 어려움을 토로하는 아이들을 위한 맞춤 교재라고나 할까..
우리 작은 아이에게  국어과목에 대해 자신감을 심어준 교재이며 아이의 부족한 면을 채워준 교재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치동 엄마들의 수험생 건강 프로젝트 - 수능점수 팍팍 올리는 소문난 밥상전략
고시환 지음 / 비타북스 / 2011년 1월
평점 :
절판


우리나라 사교육의 메카라 불리는 강남의 대치동! 그리고 대치도 엄마들..
조금 과장하면 그들의 움직임이 주는 영향으로 우리나라의 사교육 시장이 좌지우지 되는 것은 아닌가 싶다.  
그러기에 대치동의 엄마들을 바라보는 나의 시선은 그리 곱지만은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은 이젠 옛말인 것 같다.
이 책은 비단 수험생 엄마들뿐만이 아니라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들이라면 꼭 한번은 읽어보면 좋을 듯 하다.
아아들이 점점 고학년에 올라갈수록 엄마들의 기대와 불안은 동시에 엄마들을 괴롭힌다.
아이들이 공부 할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을 모두 맞춰주고, 좋은 학원을 알아봐 주고.. 
얇은 귀를 팔랑이며 이것이 좋다, 저것이 좋다의 속임에 휘둘린다.
하지만 우리는 그동안 가장 중요한 것을 놓치고도 아이들을 위해 헌신을 다 했노라 말하고 있다.
바로 아이들의 건강을 위한 영양관리를 소홀히 한 것이며, 가장 시급히 우리가 정검해 봐야 할 부분인 것이다. 
이 책은 그것을 말해주려 한다.
아이들의 성적과 집중을 이유, 자주 화를 내고 작은 일네도 짜증을 내는 이유, 잠을 못 자고 우울해 하는 이유, 기억력과 판단능력이 떨어지는 이유등을 잘못된 식습관과 영향 불균형이 원인이라고 말한다.
아아들의 학습태도, 아이들의 성격, 아이들의 건강문제의 원인을 찾고자 한다면 자금 당장  자녀의 밥상을 점검하라 말한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에 대한 답과 더불어 아이들의 건강에 도움이 될 만한 건강밥상까지 소개해 준다.
우리가 대치도 엄마들처러 아이들을 성장학습 클리닉에 데려 가지 못해도, 아아들을 위해 모발 검사(체내의 미네랄 밸런스와 환경호르몬 즉 중금속의 정도를 확인하는 검사)와 놔파검사를 해주지는 못해도 아이들을 위해 해 줄수 있는 방법들에 대한 정보를 주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얻은 것이 많다. 지금부터라도 우리 아이들과 나의 식단을 살펴보는 것이 가장 시급한 것 같다.
주어진 여건에서 아이들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찾는 것이 가장 현명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야기로 겨루는 문화재 배틀 - 숨어 있는 문화재 비화를 찾아라
정인수 지음, 장효원 그림 / 신원문화사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을 위한 책일것이라는 나의 생각을 180도 뒤집은 책임이 틀림없다.
[ 이야기로 겨루는 문화재 비틀]은 우리의 귀중한 문화재들에 대해 아이들이 받아들이기 쉽고, 또 지루하지 않고 책을 읽을 수 있도록 문화재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즉 숨어있는 문화재의 비화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문화재 배틀이야기이다.
초등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이야기가 진행되지만 그 진행되는 이야기들은 결코 초증학생뿐만이 아닌 어른인 나에게도 많은 알거리와 생각할 거리를 준다.
더욱이 놀라운 것은 해외유출 문화재가 11만 6896점이라는 것이다.
그동안 너무나 우리것의 소중함을 모르고 살아왔던 것일까? 하는 부끄러움이 든다.
이 책이 재미이 있다고 몇 번을 읽는 큰 딸아이에게 미안할 뿐이다.  몇해전 TV에서 해외로 반출된 우리의 문화유산에 대해서 다시 국내로 들여오기 위해 노력하고 또 그 결실로 반환받은 사례도 있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프로그램이 있었다. 하지만 그 프로그램은 제작비용 문제로 그만둔걸로 기억된다. 우리의 관심, 아니 나의 문화재에 대한 관심은 그것이 마지막이었던 것 같다.
이 책을 읽어가면서 우리의 문화재를 지키기 위해 애쓰시던 분들이 많았다는 점과  어머어마한 댓가를 지불하고 우리의 문화재를 되찾기를 주저하지 않았다는 것이 오늘날의 우리 문화재가 있게된 현실이라니 놀라웠다.
오천년의 찬란한 역사를 지닌 우리 나라이기에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쉽사리 문화재를 볼 수 있고, 또 쉽게 찾아갈 수 있다.
하지만 우리에게 이런 국보나 보물은 단지 한번 가서 보는 구경거리에 지나지 않았나 반성해본다.
5학년이 되는 딸아이는 우리의 역사를 좋아한다. 아마도 초등 1학년때부터 역사에 관련된 인물부터 시작해 제법 역사에 대한 지식이 많다.그런 딸아이는 의사가 꿈인데 몇일전 나에게 역사학자가 되고 싶다는 뜻을 말했다. 자기가 좋아하고 관심이 많다보니 자꾸 그쪽으로 맘이 가는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섣불리 답을 못했다. 그리고 천천히 생각해 보잔말말 했을 뿐이다.
어찌보면 가장 중요한 우리의 뿌리와 같은 역사를 나역시도 중요하게 여기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닌지 나 자신엑 묻고 싶다.
우리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이 책이 그런책이다.
단순히 아이들에게 우리 문화재에 대해 말해주는 책이 아닌 우리 조상들의 얼과 정신, 그리고 그것의 소중한 가치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우리 아이들이 한번쯤은 꼭 읽었으면 하는 책임이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혜린이 엄마는 초등학교 4학년 즐거운 동화 여행
한예찬 지음, 민홍소이 그림 / 가문비(어린이가문비)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혜린이 엄마는 초등학교 4학년]
이 책을 읽으면서 정말로 책 처럼 내가 다시 우리 큰아이처럼 4학년이 외러 학교에 간다면 어떠할까 하는 생각이 끊이질 않았다.
이 책의 마지막 장을 덮을 때까지..  아니나 다를까 큰 아이가 물어온다.. 엄마라면 다시 4학년이 되면 어떠할 것 같은지.. 공부를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지..  나의 대답은 '글쎄...'  였다.  아이에게 말은 안 했지만 나 역시도 자신이 없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이 책속의 혜린이 엄마의 모습에서 나를 보는 듯 했다. 그리고 혜린이의 모습에서 우리 딸들을 보는 듯했고..
큰 아이가 초등 2학년때  여름방학이 끝나고 개학을 했는데 아이가 멍하니 거짓말 조금 보태 패닉상태였던 것이다.
학교생활은 모르겠지만 집에서의 학습모습이나 과학 모둠수업등에서 아이의 모습은 정말 멍~ 그자체였다.
급기야 과학 선생님이 나에게 면담을 요청할 정도였으니..
부랴 부랴 아아의 상태를 파악하고 아이의 모든 스케쥴을 중단하기로 결정하고 아이를 학교공부외 모든 활동을 한달던도 쉬게 하는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이다. 그결과 다시 아이는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었고, 한달이 지난 후에는 아이의 스케쥴은 절반으로 줄어들었다.
아이에게 지나친 스트레스를 주고 그로인해 아이의 마음까지 다치게 할 줄을 몰랐다는 것이다.
혜린이를 다그치는 헤린이 엄마를 말리고 싶었다.
엄마의 욕심이 아이에게는 얼마나 큰 상처가 될고 스트레스가 되는지를 말해주고 싶었다.
혜린엄마가 몸소 혜린이의 생활을 해 봄으로서 혜린이의 고충을 알게 된다.
지금도 우리 아이들은 부모들의 강요과 욕심으로 학원으로 내몰리고 있을 것이다.
어린시절 들로 산으로 친구들과 어울려 놀러 다녔던 지난 어린시절 자기 모습은 까마득히 잊은채 나의 욕심과 점점 경쟁으로 내몰리는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라는 변명으로 우리 아이들을 학원으로 쉴새없이 쳇바퀴 돌리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 그리고 앞만 보고 달려가길 바라는 나를 위해 한 발쩍 물러서는 지혜가 필요할 때가 아닌가 싶다.
숨고르기를 할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  
한 권의 동화책이 이처럼 나의 아픈 맘을 흔들어 놓고 다시금 아이들을 바라보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재는 과학이다
이창학 지음 / 예담Friend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재는 과학이다..
영재는 타고나는 것일까? 아님 만들어지는 것일까?
갓 태어난 아기들은 우리가 모르는 수많은 능력들을 가지고 태어난다고 한다.
하지만 어른들은 아기들의 그러한 능력도 모르는채 자신의 양육스타일에 맞춰 아이를 양육한다. 아니 어쩜 길들이고 있는 것 같다.
나 역시도 연년생의 두 딸을 키우면서 진작 이 책을 접해더라면 진작 이러한 것에 관심을 가졌더라면 하는 후회를 한다.
나의 의지대로 나의 확신대로 아이들을 키우고 양욱하고 있지만 때로는 무엇이 옳은 것인지, 무엇이 정답일지 몰라 갈팡질팡할때도 많다.
그렇때에는 주위사람들의 조언과 아이들을 위한 양욱서의 도움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 아기가 영재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때 그것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할 방법은 없었다.
그래서 그냥.. 그렇게 아이들의 영재성을 사라져버렸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때로는 아이들에게 너무나 미안하기도 한 것이다.
이제는 초등고학년이 되어가는 아이들이지만 이 책을 통해 아직 늦지 않았으리라 믿어본다.
언제가는 빛을 바라게 될 아이들의 보석을 지금이라도 천천히 다듬어보고 닦아보려 한다.
어느순간 빛을 발 할 그 순간을 위해서.
아이들의 영재성을 알아볼 수 있는 안목과 그 영재성을 키워주고 역량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즐어 주는 것은 부노의 몫인 것 같다.
하지만 그러하기에 준비된 부모가 얼마나 있을까?  자기 아이가 영재인지 아닌지에 대한 생각에 앞서 만일 우리 아이가 영재라면 나는 그아아이를 위한 준지가 되어있는가를 살펴보는 것이 우선인 것 같다.   내 아이가 영재인지 아닌지를 떠나 부모라면 한번쯤은 이 책을 읽어보길 권하고 싶다.
'그래, 영재는 그렇게 태어나는 거야..'
'어렸을때부터 그런 싹이 보여야 할거야..'
'그런 교육을 시키려면 대체 얼마나 많은 돈이 들어갈까..'
이렇게 말할지도 모르지만 하지만 그 마음속에는 우리 아이들에 대한 미안함이 같이 공존할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우리 아이의 숨겨진 재능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답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는 그러한 답에 대한 길잡이가 되어 있으니 말이다.
우리 아이들은 누구나가 영재가 될 수 있다.  그 말에 동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