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매니지먼트 2 (공감0 댓글0 먼댓글0)
<매니지먼트 2>
2012-05-30
매니지먼트 2
권남기 지음 / 도모북스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 대한민국 연예계를 떠들썩 하게 했던 청담동의 유명 매니지먼트 대표의 연습생들 사건이 이 책의 이야기와 너무나 닮아 있어 깜짝 놀랐다. 아무리 허구의 소설이지만 어느정도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 소설을 읽어야 하는지 의문이 들 정도의 충격이었다.

흔히들 요즘 초등아이들의 꿈을 물어보면 대다수가 가수나 연예인을 말한다. 나역시도 연년생의 딸들을 키우고 있지만 우리 아이들 역시 아이돌 가수를 꿈꾸며 오디션을 보겠노라고 난리이다. 이런 사건들이 터질때마다 원래 그런것인가봐 하는 의심의 눈초리를 거둘수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 매니지먼트 1,2권] 역시 그러한 연예계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어쩜 처음 시작부터 그러한 것을 암시하고 있는 것인지 모른다.

대한민국 탑 여배우의 기자회견장에서의 권총자살로 시작되는 소설이기에.. 이 책은 사실적인 묘사와 간결한 문체가 장점으로 이야기의  전개 속도가  빠르고 생동감이 있어 한편의 드라마, 한 편의 영화를 보듯 책장이 넘어간다. 어쩌면 누구나가 어릴적 꿈으로 갖고 있는 연예계의 생활이  생활이 궁금해서일까? 아니면 그럼 그렇지 하는 뻔한 3류 드라마를 보는 그런 재미일까? 

하지만 이 책의 작가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편견을 지적이라도 하듯 이 책은 석환과 유경의 이야기, 즉 매니저와 연예인의 가슴아픈 이야기를 들여다 봐달라는 것이다. 겉으로 보이는 화려함 속에 감추어진 그들의 사랑을 말이다.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허구인지도 모를만큼 불신으로 가득차 있는 오늘날의 연예계에 관한 소설로 많은 이목을 받고 있지만 정작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어쩌면 우리의 시선이 아닐지 모르겠다.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 아닌 그 이면에 보이지 않지만 그들이 보여주고 싶은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말이다.  마지막 장을 덮으며 무거워진 마음이 흐린 하늘만큼 어두워진다.  소나기라도 내리면 좋을 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