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득 심리학 - 상대의 마음을 컨트롤하는 비즈니스 기술 만사형통 萬事亨通 시리즈 1
사이토 이사무 지음, 안춘식 옮김 / 스카이출판사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득이란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진 상대방이 내 의견에 동의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좀처럼 쉽지 않은 것 역시 설득이다.

이해관계속에서 우리는 덧셈과 뺄셈을 한다. 그리고 누구나가 자기에게 덧셈이 되길 바라고 또 쉽게 물러서지 않는다.

이 책을 처음 접할때는 비지니스와 관계된 사람을 위한 책일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지만 책을 읽다보니 대인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 가깝게는 가족들에게도 필요한 것이 바로 설득이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이들을 설득하려고 애쓴다. 우리가 인식하지 못할 만큼..

[설득심리학]에서는 호감으로 기선을 제압하라, 카리스마로 승부하자, 주위의 힘을 활용하자,포석을 깔고 승부하자, 다루기 힘든 사람을 컨트롤하자등 일곱가지의 쳅터를 통해 다르이들과의 대화에서 우위에 서기를 바란다.

무엇보다도 쳅터 5의 포석을 깔고 승부에 임하라는 구체적이면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아하! 이것이 이것이구나 하는 기술들을 말해주고 있다. 풋 인 도 도어기술이라든지, 커미트민크 효과, 도어 인 더 페이스 기술, 지각의 대비, 로우 볼 기술, 인지불협 이론, 댓츠 낫 올 기술까지.. 우리가 흔히 많이 사용하고 있는 기술들이다.

지금의 우리 사회는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으려 하지 않고 자기의 말만, 자기의 목소리만을 들어주기를 바라는것 같다.

그러기에 더욱 이 설득심리학이 매력적으로 다가 오는 것은 아닌지 싶다.

다른사람을 설득하기 앞서 그 사람의 말을 들어주고 그 사람의 마음을 공감해주는 것이 어쩜 우선이 아닌지 싶다.

꼭 비지니스의 관계를 떠나 자기가 하고싶은 말을 하기 앞서 먼저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우선이 된다면 자기가 원하는 것에 더욱 다가갈수 있지 않을 까 싶다. 어쩜 원할한 소통이 우선이듯이 말이다. 다시금 꺼내 읽어도 읽을 때마다 새롭게 느껴질 것 같은 책이다. 자기가 필요한 부분만 마음에 와닿을 것 같은 책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