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학부모가 헛고생하고 있다 - 잔혹한 입시전쟁, 길 잃은 학부모를 위한 최강의 지침서
최영석 지음 / 꿈결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큰 조카가 수능을 치르고 나서 원하는 대학에 가질 못하고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니 새삼 남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느낀다. 아직 아이들이 초등학생이지만 이제 우리 큰아이는 내년에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다. 그래서일까 이 책을 보는 나의 모습에 비장함 마저 감돈다.

연년생의 두 딸을 키우고 있지만 아직 사교육에 힘을 빌리지 않고 아이들과 함께 공부를 하고 있다. 경제적인것도 사실 무시 못하지만 아직 초등생인데 벌써부터 학원에 보내야 하나 하는 생각이 커서이다. 하지만 큰아이가 6학년이 되어가니 사실 하루에도 볓번씩 갈등을 한다. 이대로 괜찮은지, 나중에 필요할때보내면 그 때는 늦지 않을련지..

이런 나의 갈등과 고민에 종지부를 찍어준 책이 바로 [99%학부모가 헛고생을 하고 있다]이 책이다.

우리나라 교육의 메카라 불리는 강남에서 사교육에 종사하시는 분의 책이라서 그런지 나의 마음이 많은 위안과 위로를 받는다고 할까,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아이들을 양육하고 지도하는 교육관이 그리 잘못된것만은 아니라는 위안을 받아 사실 이 책을 읽는 내내 기분이 좋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나의 생각이 우류를 범하고 있는 것도 여러건 있기에 다시 이 책을 꼼꼼이 읽어보려한다. 사실 아이들의 교육서나 양육서들을 읽다보면 그 내용이 그 내용같아 다시 들춰보는 일이 드물다. 하지만 이 책을 아이들의 입시에 관한 공부방법에 뜻을 주고 있는 것 같아 두고두고 볼수 있는 책이라 생각된다. 항상 책읽을 시간이 부족해서 화장실에서 등,학교길에 책을 읽는 우리 큰아이의 교육에 무엇보다도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아이들에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아이들 스스로 해야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책은 말한다. 어찌보면 나에게는 가장 중요한 것이다. 바로 아이들이 철이 들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아이들이 철이 든다는 것은 아이들의사고가 어느정도 자라고 자기의 자아가 어느정도 형성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아이들이 철들기도 전에 너무 강요하지 않았나 많은 반성을 하게 되었다.

물론 이 책의 내용이 정답은 아니다. 아이들의 교육에는 왕도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처럼 사교육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의 힘을 길러주는 엄마라면 그렇기에 간큰엄마인가 하고 갈등하는 엄마라면  곡 한번 이 책을 읽어보기 바란다는 것이다. 이 책속에서 길을 보았기 때문이다. 내가 가고자 하는 길을 말이다.

 



 
 
네 여자집 2012-01-14 15:48   댓글달기 | URL
서평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