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 읽기의 즐거움 3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 지음, 유혜자 옮김 / 개암나무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난 여름이 시작할 무렵 아이들의 긴 머리카락으로 인해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남편은 아이들에게 덥고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니까  자르라고 하고 연년생의 딸들은 안자른다고 하고 한참을 실랑이를 하면서 큰아이가 그럼 양보해서 단발머리로 자른다고 했다. 이제는 작은 아이를 설득하는 남편. 자기머리처럼 짧게 컷트를 하라도 하니 작은 아이왈 "아빠, 저를 좀 존중해 주세요" 라고 말해 남편을 꼼짝 못하게 했던 일이 생각난다.

[월요일에 모든것이 달라졌다]는 맹랭한 초등학생 케티의 반항일기이다. 케티의 엄마와 아빠는 별거 중이다. 그렇기때문에 엄마는 케티가 할머니 댁에가서 자고오는 월요일을 못마땅해 한다. 월요일이면 케티가 할머니댁에 가는데 할머니댁에 가서 자고 학교에 등교하는 화요일엔 꼭 지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런 엄마의 마음을 알까.. 케티는사고를 친다. 그것도 아주 대형사고를..
미용사인 케티의 할머니는 케티의 머릿이를 없애기 위해 케티의 머리를  짥게 잘라준다. 하지만 케티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펑크스타일의 헤어스타일을 할머니에게 해달라고 한다. 거기에 울긋불긋 염색까지.. 케티의 요란한 헤어스타일로 학교는 뒤집어지게 된다.
책을 읽으면서 우리나라와는 조금은 다른 문화차이를 느꼈다. 아무리 손녀딸이 해달란다고 우리 나라의 할머니들은 절대 케티의 할머니처럼 그런 헤어스타일을 해주진 않을 것이다.
첵속에서 나타나는 케티는 명랑한 아이이다. 하지만 엄마와 아빠의 별거로 마음의 상처를 받진 않았나 조금은 걱정이 된다. 하지만 긍정적인 성격을 가진 케티라 잘 견뎌 내는 것 같다.
책을 읽는 동안 정말 케티의 헤어스타일이 궁금했다. 상상을 해보지만 잘 안된다.
우리 아이들이 케티처럼 헤어스타일을 한다고 하면 어떻게 할까.. 생각만으로도 답이 안 나온다.
이제 초등 고학년인 우리 연년생의 딸기들도 사춘기를 앞두고 있는 것을 직감한다.
한번씩 자기도 모르게 툭툭 나오는 아이들의 신경질과 까탈스러움은 나를 긴장시키기에 충분하다.  우리 아이들과 책을 함께 읽으며 케티의 헤어스타일에 대해 물어보고 싶다.
작은 아이는 가끔 나에게 염색을 해달라 한다. TV에 나오는 가수들 같이 초록색이나 노랜색을 원한다..  케티와 닮아가려나 걱정이다.

 

 


 
 
네 여자집 2011-09-18 21:14   댓글달기 | URL
서평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