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잡학사전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시리즈
왕잉 지음, 오혜원 옮김 / 책이있는마을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아두면 잘난척 하기 딱 좋은 철학잡학사전 책의 제목에서 유츄해 볼 수 있게 이 책은 일반인들을 위한 철학입문서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교양과목으로 철학을 접했던 때는 철학의 매력을 느낄수가 없었지만 이 책을 통해 만나게 된 철학은 그 전에 내가 접했던 철학과는 다르게 다가왔다.

나에게 철학이란 늘 어렵게만 느껴졌던 것이 사실이다. 철학자들과 그들의 사상에 단지 학문적으로만 접근하려고 했던탓이었을까, 나에게 화중지병이라고 할수 있었다. 하지만 알아두면 잘난척 하기 딱 좋은 철학잡학사전은 우리의 일상에 철학이라는 학문이 얼마나 녹아져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책이다. 쉽게 풀어서 우리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을 하고 있어서 그런지 이 책을 읽고나면 철학이 나에게 한걸음 다가옴을 느낄수 있다.


한동안 인문학이 주는 매력에 많은 사람들이 열광을 했지만, 이제는 철학이 그 baton을 이어받은것 같다. 철학이라는 단가 주는 어감때문인지 우리와는 가까이 할수 없을것만 같았지만 한걸음 나에게 다가온 철학은 요란하지는 않았지만  잔잔하게 마음속에 자릴잡는 의 에너지들이 아는 만큼 보이고 아는만큼 들리는 삶속에서 인생의 혜안을 가져다주는 책이다라고 말할 수 있다.

살아온 날만큼 살아가야 할 날들이 남아있는 나에게 알아두면 잘난척 하기 딱 좋은 잡학사전은 이전과는 조금은 다른 혜안을 갖게 해주는 책이다. 다시 책의 첫장을 펼쳐든다. 처음과는 달리 좀 더 깊이 있게 이 책이나에게 말을 걸어줄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