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공감3 댓글8 먼댓글0) 2012-01-01
북마크하기 내 아이에게 섬세한 마음을 주는 그림책 (공감0 댓글0 먼댓글0)
<하나도 안 심심해>
2010-05-23

2011년 마지막 날은 오전 12까지 배고프단 아이말을 흐리며 잠에 빠졌습니다.

금요일 아이 친구들이랑실내놀이터에 가서 아이 7명을 돌아가며 안고 흔들어 볼풀에 내 던지기를 했는데 제가 참 왜 그랬까 후회하는 중이에요.

팔이 어찌나 아픈지.

뒤늦게 일어나 도서관에 가서 책 반납하고 태은양과 그림책 5권 읽고

돌아와서 떡국해먹고 청소하고 김치 찌개를 끓였는데 별로 인기없어서 흑흑 하고 ~

요즘따라 말썽쟁이 태은양

엄마한테 많이 혼났습니다.

정말 마지막 날까지

제발 다음주에는 어린이집 가라. 한시에 데리러 갈께 했답니다.

제가 너무한 걸까요?

하루종일 있으려니 아웅 어찌나 힘든지

9시 반에 일어난 아이는 1시 30분이 되어야 잠이 들었네요.

큰일났다 우리. 일찍자고 일찍 일어나야 할텐데.

부록원고 2페이지가 남았는데

어제 다 하려고 했는데 아 해를 넘겼네요.

그러나 도저히 생각안나는

살짝 꾀가 나서 그냥 자려합니다.

하늘바람의 아웅다웅 시간들이 흘러갑니다.

알라디너지기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도 올핸 좋은 소식 많이 물어올게요

 



 
 
2012-01-01 08: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울보 2012-01-01 20:37   댓글달기 | URL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는 하시는 일 모두 다 잘 되시고, 건강하시고,
태은이도 더 즐거운 한해가 되기를 기도 합니다,

손님 2012-01-01 23:44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작년엔 안타까운 일들이 많았던 해였던 것 같은데, 올해는 좋은 일이 많으셨음 하는 바람입니다. 꼭 그러실거예요.

몇 달만에 나타났지만.. ㅎ 또 올해도 그리 자주 올 수 없을 것 같지만. 인사 드리고 갑니다!!

세실 2012-01-02 13:11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태은이랑 알콩달콩 예쁜 추억도 많이 만드세요^*^
좋은 소식 기대할께요~~~

무스탕 2012-01-02 13:41   댓글달기 | URL
엄마를 많이 사랑하는 태은이랑 태은이랑 태은이 아빠님을 많이 사랑하는 하늘바람님이랑 그런 태은이랑 하늘바람님을 한없이 사랑하는 태은이 아빠님이랑 모두 뿌듯하고 건강하고 복 많이 받는 새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

마녀고양이 2012-01-02 14:03   댓글달기 | URL
운동 좀 하셨네요!

제가 이 페이퍼 아주 맘에 드는데, 특히
제일 마지막에 좋은 소식 많이 물어온다는 부분, 이거 정말 맘에 듭니다.
꼭 지키세요! ㅋ

순오기 2012-01-02 16:08   댓글달기 | URL
힘든 일이 지나면 복이 들어오겠지요~~ 좋은 소식 기다릴게요.
이쁜 태은이가 말썽을 부려요?
엄마가 바쁘면 애들이 더 그러던데요.^^
애가 말성을 부리는 건지 엄마가 여유가 없어 그렇게 느끼는 건지...

2012-01-04 15:0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