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아이 캐릭터를 내세운 역사동화 (공감1 댓글0 먼댓글0)
<첩자가 된 아이>
2012-04-15
[첩자가 된 아이]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첩자가 된 아이 푸른숲 역사 동화 3
김남중 지음, 김주경 그림, 전국초등사회교과 모임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첩자가 된 아이는 제목부터 읽고 싶은 충동이 마구 전해진 책이었따.

역사적인 사건을 허구로 재생해 만든 이야기로 두 아이 선유와 송진이 나온다.

이야기를 읽고 자연스럽게 접하면서 고려시대 어려운 시기에 왜 그토록 대장경을 열심히 만들었는지도 알 것같고 삼별초 사람들의 마음, 그리고 몽골이라는 나라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어서 재미있게 아이들로 하여금 역사에 접근할 수 있는 책이다.

사실 학교 다닐때 삼별초는 단답식으로 외우거나 삼별초 항쟁지의 순서를 외우거나 해서 그게 끝이었는데 그거 보다는 삼별초의 마음, 그들의 뜻, 왜 그들이 항쟁을 했는지에 대해 재미있게 다가설 수 있어 어른이 보기에도 좋았다.

 

 

 

첩자로 본의아인게 활약하게 된 송진

첫 장면은 아버지가 몽골인에게 화살을 맞아 돌아가시게 되는 장면을 목격하는 충격적인 장면이다. 그림에서 그 충격이 그대로 전해져 온다.

몽골 진영으로 끌려가 삼별초의 첩자가 되는 송진

물을 건너 진도로 가는 모습,

그림이 예쁘진 않지만 책 장면장면마다 인상적인 느낌을 남겨준다.

 

 

위 사진의 첫 번째 장면은 편집이 마음에 들어서다.

뻔한 듯하면서도 새로운 느낌이 든다.

나중에 선유의 뜻에 따라 부처를 새기며 기다리는 송진의 모습.

고려인의 애절한 나라 사랑의 마음이 전해진다. 

 

 

 

뒷부분에서는 사진과 그림 등 삼별초 항쟁에 대해 자세하게 다뤄주었다. 동화만으로 끝났다면 조금은 아쉬웠을 듯하였는데 열심히 자료조사하고 내용을 담아주려한 편집부의 노력이 돋보인다.

 

이책에서 아쉬운 점은 첩자가 된 아이 송진은 그다지 자신의 주관이 뜨렷해 보이지 않는데 오히려 삼별초의 우두머리 배중손의 딸인 선유의 주관은 뚜렷하고 아이지만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그런 약간 성격부여가 첩자가 된 아이 송진이 주인공으로서의 매력을 잃지 않았나 싶고 시작이 선유부터 시작되어 선유가 오히려 주인공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게 조금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