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흙벽집 하늘파란상상 2
이상교 글, 김원희 그림 / 청어람주니어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상교 작가 책을 너무 좋아한다. 선생님 책은 반드시 작가의 말부터 읽는다. 작가의 말 속에 형식적인 말이 아닌 진짜 이상교 선생님 마음이 느껴진다. 뭐 아님 말고지만 난 그렇게 생각된다.

글이 좋고 덩달아 사람까지 좋아지는게 인지 상정인데 막상 만나면 실망하기 일쑤다.

하지만 이상교 선생님은 내가 만난 작가 중에 정말 최고로 동화스럽다.

거인같이 큰 키에 걷는 모습도 어정어정 껄렁껄렁. 안경쓰시고 재밌는 말투로 이야기하신다. 물론 내가 개인적으로 느낀 느낌일 뿐이겠지만.

그 뒤 이상교 선생님의 동화를 시를 읽을 때마다 그분 모습이 떠오르며 웃음이 난다.

어떻게 아이들 맘을 사람맘을 잘 알고 쓰다듬는 글을 쓸까?

참 부럽다.

참 멋지다.

이 책 22p에 나오는 통나무 그림을 보고 좀 전 차에 숨었던 고양이가 떠올랐다.

 

몸은 숨겼는데 꼬리는 못 숨겼던 귀여운 모습.

 

시 위곡리에 내려가 흙벽집을 꾸미고 사는 삼촌과  조카 재현이 메일을 주고 받으며 시골의 흙벽집에서 만나는 자연 풍경을 이야기하는데 별다른게 없는 것같으면서도 아기자기 재미난다.

그런데 책을 보다 보니 아 작가분 얼굴이 책에 등장

글쎄 이상교 선생님은 어떨지 모르나 살짝 닮았다.

 

첨엔 그냥 깐깐한 아줌마인가 해도 자꾸 보면 정이 가는 얼굴.

선생님~ 하고 부를 뻔했다.

 

 

책속에 그려진 위곡리 삼촌집

 

이 그림을 보다 얼마전 우리집 생각이 났다.

나도 호박씨를 뿌렸는데 엄청나게 거인 호박잎으로 자라서 시멘트 마당을 덮고 나중엔 온통 집을 다 덮지 않을까 걱정까지 했었다.

호박 감는 줄기가 내 발을 감는 건 아닐까 하는 너무나 안 이쁜 상상까지 했던.

 

읽으면서 재미나고 정신없던 마음이 조금씩 힐링되었다,

위곡리 선생님은 내가 선생님 펜인걸 알까 몰라.

회사 다닐때 하지 못한 가장 안타까운 일이 이상교 선생님과 책 작업 못한 거다.

선생님과 동화 이야기하며 재미난 동화책 한번 만들고 나오는 건데.

땅을 치며 후회가 된다.

책 이야기보다 기냥 이상교 선생님 이야기만 한것같아 리뷰같진 않지만 아이들에게 시골집의 정서를 동심을 담아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최고의 책이다.



 
 
2014-09-19 16: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세실 2014-09-20 20:50   댓글달기 | URL
이상교 작가님 참 정 스러우실듯요^^
호박잎이 탐스럽게 자랐어요~~
 
삼백이의 칠일장 1 : 얘야, 아무개야, 거시기야! - 제14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초승달문고 32
천효정 지음, 최미란 그림 / 문학동네어린이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넘 궁금하네요


 
 
 
일수의 탄생 일공일삼 91
유은실 지음, 서현 그림 / 비룡소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궁금한 책이네요
유은실작가 팬인데


 
 
 
수자의 비밀 숫자 시공주니어 문고 3단계 72
하신하 지음, 정지혜 그림 / 시공주니어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이야기를 읽고 이런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

정말이다.

재미만 뭉친이야기도 자신없지만 약간 사연깊은 이야기는 난 재미를 얹을 능력이 안되더라는.

재미있으면서 감동으로 마무리하는.

참 단순한 건데 그런책 그런이야기 만나기 쉽지 않다.

한 작가의 이름이 머리에 새겨지기까지 나같이 깜박거리고 돌아서면 기억안나는 아줌마에게 보통 되새김질이 필요한 일이 아니다.

그래서 이 하신하 선생님께 미안하기 까지 하다.

달려라 바퀴에 나온 하신하님의 글을 참 좋게 읽고 얼마전 하신하 작가님이 오랫동안 동화를 못쓰다가 달려라 바퀴에 내가 써준 서평이 고마워 두번째 아니 첫번째 동화책을 사인해서 보내주셨다. 그럼에도 나는 몇달이 흘러 잊고 있었다.

참으로 염치없는 노릇.

이책을 보자 나는 하신하 많이 듣던 이름인데 하다가 작가 소개는 보지도 않고 글을 읽어내려갔다.

와아.

따뜻한 시선. 주위를 섬세하게 관찰하는 눈. 깔끔한 문장.

익숙한 느낌의 이글은 ? 하다가 작가소개를 보았다.

작가의 나이와 얼굴까지 공개된 작가 소개. 한참을 들여다 보고 지은책 이름까지 보고난 뒤에야

무릎을 탁 쳤다.

그렇지!

나는 그제야 누구인가를 알아보고 반가움과 미안함이 마음 속에서 피아노치듯 번졌다.

수자는 동네의 미친 할머니이다.

수자와 영훈이가 친구로 설정되어서 나는 수자가 누굴까 했는데 미친할머니이고 엄마들이 아이들은 절대 그런 여자와는 안 어울렸으면 하는 인지 상정을 바탕에 깔고 이책은 이야기를 시작한다.

물론 처음엔 욕쟁이 수자가 등장한다. 비만 오면 하늘을 보며 욕을 퍼붓는 수자.

이야기 끝에 수자가 비오는 날 욕하는 이유와 수자가 왜 그리 수학을 잘하고 독특한 숫자로 사람에 대해 이해하는 지의 사연을 가슴을 찡하게 한다.

이렇게 재미난 이야기에 감동과 짠한 눈물 한방울을 얹게 할 작가는 분명 오랫시간 글을 못 쓴만큼 그만큼의 내공으로 자기만의 문학세계를 만들고 있다.

참 부럽고 멋지다.

이 작가의 좋은 글에 정지예 작가의 일러스트도 근사하다.

표정하나하나가 살아있어서 글맛이 더 살아난다.

앞으로 하신하 작가님과 정지예 작가님의 작품을 손꼽아 기다리는 독자가 될 거같다.

 

 



 
 
 
[첩자가 된 아이]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첩자가 된 아이 푸른숲 역사 동화 3
김남중 지음, 김주경 그림, 전국초등사회교과 모임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첩자가 된 아이는 제목부터 읽고 싶은 충동이 마구 전해진 책이었따.

역사적인 사건을 허구로 재생해 만든 이야기로 두 아이 선유와 송진이 나온다.

이야기를 읽고 자연스럽게 접하면서 고려시대 어려운 시기에 왜 그토록 대장경을 열심히 만들었는지도 알 것같고 삼별초 사람들의 마음, 그리고 몽골이라는 나라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어서 재미있게 아이들로 하여금 역사에 접근할 수 있는 책이다.

사실 학교 다닐때 삼별초는 단답식으로 외우거나 삼별초 항쟁지의 순서를 외우거나 해서 그게 끝이었는데 그거 보다는 삼별초의 마음, 그들의 뜻, 왜 그들이 항쟁을 했는지에 대해 재미있게 다가설 수 있어 어른이 보기에도 좋았다.

 

 

 

첩자로 본의아인게 활약하게 된 송진

첫 장면은 아버지가 몽골인에게 화살을 맞아 돌아가시게 되는 장면을 목격하는 충격적인 장면이다. 그림에서 그 충격이 그대로 전해져 온다.

몽골 진영으로 끌려가 삼별초의 첩자가 되는 송진

물을 건너 진도로 가는 모습,

그림이 예쁘진 않지만 책 장면장면마다 인상적인 느낌을 남겨준다.

 

 

위 사진의 첫 번째 장면은 편집이 마음에 들어서다.

뻔한 듯하면서도 새로운 느낌이 든다.

나중에 선유의 뜻에 따라 부처를 새기며 기다리는 송진의 모습.

고려인의 애절한 나라 사랑의 마음이 전해진다. 

 

 

 

뒷부분에서는 사진과 그림 등 삼별초 항쟁에 대해 자세하게 다뤄주었다. 동화만으로 끝났다면 조금은 아쉬웠을 듯하였는데 열심히 자료조사하고 내용을 담아주려한 편집부의 노력이 돋보인다.

 

이책에서 아쉬운 점은 첩자가 된 아이 송진은 그다지 자신의 주관이 뜨렷해 보이지 않는데 오히려 삼별초의 우두머리 배중손의 딸인 선유의 주관은 뚜렷하고 아이지만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그런 약간 성격부여가 첩자가 된 아이 송진이 주인공으로서의 매력을 잃지 않았나 싶고 시작이 선유부터 시작되어 선유가 오히려 주인공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게 조금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