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다가옵니다.

말을 아끼고 더 많이 듣고
대신 많이 쓰자고

맘 먹습니다.

 
 
 

킬미힐미 황정음 대사라네요.




# 돌연변이가 아니야. 너만 그런 게 아니라고. 누구나 마음속에 여러 사람이 살아. 죽고 싶은 나와 살고 싶은 내가 있어. 포기하고 싶은 나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내가 매일매일 싸우면서 살아간다고. (7회, 건물 옥상에 올라 자살을 시도하려 했던 차도현(지성)의 제5인격 안요섭을 절박하게 만류하며)



그렇구나
하며
숨을 내뱉게 됩니다.

 
 
 

어떤 사람은 참 편리하게 사람을 해석한다.
자기 느낌대로.
그리고는 그게 아닌데도 믿고 억울해한다.

내가 자기를 교묘하게 이용했다며 너무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뭘 이용했지?
어디에?
밥도 안 넘어가고 잠도 안 온다.


 
 
2015-02-16 04: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16 08: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5-02-16 04:07   댓글달기 | URL
이걸..좋다고 하기는 뭣하고..오해는 풀어요.이해로 만들기를...서로 배려가 지나쳐 생기는 오해도 있어요 .그러니까..저.좋아요의.의미는.토닥토닥~입니다.

하늘바람 2015-02-16 08:49   URL
감사합니다
네.그런데 오해가 풀려면 실타래가 되어 엉키네요

나비종 2015-02-16 05:52   댓글달기 | URL
어차피 자기 자신이 아닌 이상 타인을 완벽하게 이해시키거나 이해한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상대가 그렇게 믿는다는 것은 하늘바람님에 대한 믿음이 그만큼인거지요. 그건 님으로서도 어찌할 수 없는 부분이구요. 다만 잘못 해석된 자신을 바로 잡아 표현할 필요는 있습니다. 대신 이.성.적.으.로, 차.분.하.게. 그 말을 믿고 안 믿고는 이제 상대의 몫이구요.
님의 마음을 글로 표현했다는 것 자체가 이미 한 번 객관화 되었다는 것이니, 이제 현명하게 잘 풀어나가실 일만 남았네요^^

하늘바람 2015-02-16 08:52   URL
아 참 어려운 부분입니나
긴 댓글 감사해요
큰 위로가 되었습니다

[그장소] 2015-02-16 09:04   댓글달기 | URL
그럴땐 시간에게 양보해요..넉넉한 사람이..팔짱도 끼고 여유도 부리는 거라는
오해 좀 하라고 해요.아니면 말죠.진심은 언젠가 돌아올거라고..어떻게든 자신도 깨닫는 날들이 있지않나요? 자신의 일로 인해 아..이랬을 수도..있는데..라고 여유가..필요한 걸수도요...그러니..다 해도 안되면...거리.두고 한 텀 쉬어 가기..그 수밖에..좋은 인연은 다시 만날수 밖에 없답니다.그러니.믿으세요.^^♥

2015-02-16 09: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5-02-16 09:08   댓글달기 | URL
윽~^^; 그럼 손 아래 인가요..윗분인가요?

하늘바람 2015-02-16 09:09   URL
^^

2015-02-16 09: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16 09: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16 09: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16 09: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2-16 09: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양철나무꾼 2015-02-16 10:33   댓글달기 | URL
밥도 안넘어가고 잠도 안 온다는 님이 누굴 어떻게 이용할 수 있겠습니까?
다른 사람이 한 말에 너무 연연해 하지 마시고, 진짜 님의 인생을 살아보세요~^^

하늘바람 2015-02-25 10:27   URL
네/ 연연해 하지 않아야 하는데 그게 안되는 사이도 있네요. ㅠㅠ

강리리 2015-02-16 10:34   댓글달기 | URL
그정도는 애교죠. 제가 겪은일에 비하면~^^ 식사도 제대로 하시고 맘편하게 주무세요. 오해한 사람은 나중에라도 진실을 알게될거에요

하늘바람 2015-02-25 10:27   URL
진실 따위는 필요없을 때도 있더군요.
함께 토닥토닥

세실 2015-02-16 11:20   댓글달기 | URL
얼마나 속상하셔요...
오해는 꼭 푸시길요^^

하늘바람 2015-02-25 10:28   URL
오해를 풀려고 하니 더 꽁꽁
그래서 내비두려합니다.
세실님 덕분에 명절 잘 보냈어요.

강리리 2015-02-16 11:21   댓글달기 | URL
네~^^ 진심은 통하죠

마녀고양이 2015-02-16 11:46   댓글달기 | URL
그런 말 들으면 진짜 억울하더라구요..
대체 누구야 누구!!

맘 상하셔서 밥도 못 넘기는 님을 보니 속상하군요 ㅠㅠ

하늘바람 2015-02-25 10:29   URL
마고님
저 때문에 속상하시다니 넘 감사해서 눈물나요.
그래서 제가 마고님 아디만 봐도 힐링^^
 

양철나무꾼님
서니데이님 페이퍼를 보고는
저도 막 뭐가 만들고 싶어졌어요.
그것도 지금 새벽 네시 사십분이 넘어서요.

워워~~~

그래서 예전에 만들었던 사진을 좀 찾아봤어요.
사실 이 사진들은 모두 제 서재에 있을거예요.
지난 시간 사이에요.

그래도 오늘은 지난 사진 보며 따라쟁이 맘을 진정시킬랍니다.

예전엔
알라딘 지기님 아기들에게 모자두 떠드리구 그랬는데
다시 돌아가고 프네요.





 
 
보물선 2015-02-13 10:46   댓글달기 | URL
손재주가 참 좋으시네요^^

책방꽃방 2015-02-13 15:14   댓글달기 | URL
아유 이뻐요. 저도 손으로 조물조물 만드는거 좋아라하는데 요즘은 좀 시큰둥.ㅠㅠ 다시 하고 싶어욤^^

icaru 2015-02-13 15:15   댓글달기 | URL
진짜 손이 야물,,하심더~ 태은이 아가적 사진도 오랜만에 보네요~ 아 아련해!
 

뭣이 좋다고 혼자 셀카질인지
지난 수요일 간만에 치장하고 나갔다가 찍은 사진이다.
사실
이일과 관련해 내일 또 나가는데
내게 그리 기쁜일도 기쁘지 않은일도 아니다.
내가 해오던 일도 아니고 아니어서
안한다 하고 싶은 맘도 있다.
허나 여러 상황이 내가 내일 한번더 가보게 만들고
일이 잘되면 매일 나가게 될수도 있다.
얼마전 다시 일을 해보려 수정해 본 이력서를 이리 쓸 줄이야.
나는 내가 말하는건 그렇지만
어찌보면 고급인력이고 어찌보면 하등 할줄아는게 없기도 하다.
엑설도 잘 못 하니.
여러 마음이 섞인다.
그냥 신경 안쓰고 다니고 픈 마음과 다시 내 하던 일을 하고 픈 마음과 아주 여러가지 마음들.
암튼 편히 살 운명은 나랑 거리가 먼가보다.~~
이래저래 잠이 안 온다



 
 
2015-02-13 04: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하늘바람 2015-02-13 04:31   URL
아직 안주무시는군요.
저를 보고파 해주셔서 몸둘바모르겠어요
근데요
저 그 이유 알아요.
오늘 저 님 생각 수시로 섬청 했거든요.
몸은 괜찮으신지
춥진 않으신지
받기만 한 난 뮐 해야 할지
등등

아마도요.
통했을거예요.
마음이

2015-02-13 04: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조선인 2015-02-13 06:04   댓글달기 | URL
우와 멋쟁이시군요. 반가와요

하늘바람 2015-02-13 10:40   URL
멋쟁이는요. 무슨요.

마녀고양이 2015-02-13 10:36   댓글달기 | URL
오ㅡ 저 날씬한 다리~ 반했네요.. ㅋ

하늘바람님, 하시고자 하는 일 잘 되시기 바라요. ^^

하늘바람 2015-02-13 10:39   URL
헉 휘어서 꼰거예요 ㅠ
감사해요. 님

icaru 2015-02-13 15:07   댓글달기 | URL
이런 사진 올라오면,, 너무 좋아요! 꺄~~~악!!@@
상황이 허락하는대로~술술~ 잘 풀렸으면 좋겠어요!!!

하늘바람 2015-02-13 15:21   URL
꺄악 넘 감사한 댓글이어요

하늘바람 2015-02-13 15:22   URL
잘 풀리길 바라고 있답니다

해피북 2015-02-13 16:30   댓글달기 | URL
멋쟁이 하늘바람님! ㅎㅎ 엑셀을 잘한다고 일을 잘하나요 하늘바람님 처럼 독서로 마음을 수양하며 인생사 구름처럼 흘러간다 생각하시는 분들이 매사 더 꼼꼼히 잘하시는거죵^~^ 모쪼록 좋은 성과 있으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