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학교 - 제10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보름달문고 35
전성희 지음, 소윤경 그림 / 문학동네어린이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덮고 나서 책에 대해, 작가에 대해 한참 생각나는 그런 책이 있다. 이책도 그런 책이긴 하나 좀 다르다. 

책을 덮고 나서 나는 무서움이 몰려왔다. 내 맘을 들킨 기분, 내 말들이 파악되는 기분이란. 쓴 채소를 씹었을 때 그리고 꿀꺽 삼켰을 때의 쓴맛의 여운이 내내 맴도는 기분. 

이책은 문학동네 수상작이고, 상을 받을 만큼 잘 쓴 작품이다, 거기에는 다른 토를 달게 없다. 책도 많이 팔려서 2009년에 초판 인쇄했는데 내가 읽은 책은 2010년 8쇄 책이다. 일년 만에 8쇄라. 몇년 동안 1쇄도 못 파는 책도 있는 출판 불황기에 8쇄는 대단한 것이다.  

또한 거짓말, 진실과 거짓이라는 우리 삶의 물과 공기, 같이 반드시 존재하는 것들을 다룸으로써 수많은 논술 수업의 교재로 사용되었을 수도 있다. 아니 반드시 토론의 대상이 한번 쯤은 되었을 것이다.  

그런데. 

나는 이책을 우리 딸에게 권하지 않을 것이다. 읽으면 뺏어서 어른이 되어 읽으라 할 것이다. 어른이 되어도 30살은 넘어서 읽으라고 할 것이다.  

그럴 만큼 무섭다. 

우후죽순 늘어나는 특수목적 학교 중에 거짓말 학교도 그런 학교다. 

공부도 잘해야하고 섬에 있어 기숙사 생활을 하며 거짓말하는 기술을 가르친다. 국비로 운영되고 대부분 나라의 인재가 된다.  

거짓말을 배우는 학교라. 

설정부터 너무 근사하고 재미나며 호기심이 발동했다.  

그런데 읽는 내내 거짓말이라기 보다는 가벼운 심리학 설명서같은 느낌이 들었다, 물론 인애와 나영 두 친구의 등장이 아주 신선하면서 서로 번갈아가며 1인칭 시점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펼쳐놓게 하는 작가의 능력에 감탄을 하게 되는데 이야기 속에 빠져든다기 보다 자꾸 내가 작가의 사상에 빠져들게 되어 결국은 속게 되는 느낌마저 드는 것.  

이 작가 거짓말에 대해 정말 연구 많이 했네. 논문을 써도 될 만큼 거짓말 수법이 가지가지다. 해리포터의 마법 학교 못지 않은 갖가기 거짓말과 관련된 학문은 또 어떠한가?

나에게는 거짓말쟁이가 되는 데 큰 걸림돌이 하나 있다. 그건 발각에 대한 두려움이다.-16 p

인애에게는 거짓말쟁이가 됙 어려운 조건을 갖고 있다. 하지만 발각의 두려움이 없는 사람도 있나? 시간이 흘러 점점 횟수가 늘면 두려움도 없는 척 하는 거겠지? 그러다 보면 진짜 없어질 수 도 있고. 

거짓말에 반드시 필요한 뻔뻔함과 용기에 박수-21p

거짓말 뉴스에 나온 내용이다.   

 

아빠는 내가 거짓말을 배우는 게 좋아요? 

아니 싫다! 그런데 그것보다 더 싫은건 네가 능력없는 부모 만나 제대로 꿈을 이루지 못하는 거야. 

-30p 

주인공 인애는 어려운 가정 사정으로 학비와 숙식을 제공하는 거짓말 학교에 들어가게 된다. 처음에는 거짓말을 가르치는 학교인줄도 몰랐다. 

거짓말에서 배우는 학문은 일반 학문과 달라서 공부하기도 벅찼다. 거짓학, 진실학, 논리학, 심리학. 중학생 아이들이 논리학과 심리학을 배운다고? 고도의 정신 집중력과 이해력이 필요한 학문인데? 이거 너무한 설정아냐? 약간 딴지를 걸다가도 이야기 속에 빠져 들었다. 

인애가 나영에게 접근하는 장면 설명은 정말 압권이다. 우리 모두 인애에게 속았다. 독자역시 속게 만든다. 작가 역시 허구를 지어내니 거짓말쟁이라지만 속은 사람으로 속이 헛헛하다. 

인애는 나영에게 동정을 얻는 수법을 썼다. 솔직하게 자신을 내보여 동정을 얻게 만든 뒤 원하는 것을 얻는 수법. 

수법이라 하면 좀 그렇지만 나역시 그런 수법을 쓴적이 있지 않겠는가? 

작가에게 속고 아니 다시 나에게 속았다.  

절반의 진실은 어떤 상황에 대해 진실을 말하고 있지만 상대가 알고자 하는 진실을 교묘하게 가림으로써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잇는 거짓말이지요.-68p 

진실학 수업에서 나온 내용이다, 음, 마치 논리학 수업을 재미있게 듣는 느낌이 든다. 논리학의 수많은 오류를 이야기 하면서 웃거나 혀를 차지 않았던가? 

다시 작가의 약력으로 돌아가 본다. 생물학을 전공하다가 다시 대학에 들어가 철학 공부? 음 그렇군. 그랬구나 작가의 글쓰기가 이해가 된다. 

 

믿을 만한게 없어 보일지 몰라도 믿음은 있어. 믿음 없이 이 세상은 움직일 수 없지. 특히 사람의 마음은 더 그래. 모든 사람들이 날 보고 거짓말쟁이라 해도 눈군가 한 사람이라도 날 믿어준다면 그것보다 큰 힘이 되는 건 없지. -70 p 

작가가 진실과 거짓에 대해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이거 였을까? 제발 그러기를 바란다. 

추리하듯 거짓말 학교의 비리를 파헤치고 알고 보니 교장실에 비밀 공간이 있으며 메티스 칩이라는 칩을 넣으려고 하는 교장의 음모. 여기에 걸린 진실학 선생님의 진실.  

진실을 파헤치려다 산산 조각이 나는 아이들의 우정. 

이 속에서 작가가 말하려고 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는 잘 알 수 없었다, 혹 말하려는 게 있다하여도 그것을 말하기에 너무 많은 것이 희생된 느낌. 

산산조각 난 것은 책 속 아이들만의 우정과 믿음이 아니다. 

이 책을 읽고 난 아이들은 대부분 마음 속에 정말? 진실일까? 진짜 일까? 하며 주위 친구를 둘러볼것이라 생각한다. 이야기꾼으로써 대단한 성공을 거두었지만 작가는 성인 소설을 쓰는 사람이 아니다, 동화작가이며 청소년 소설작가로써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믿음을 흐리며 만들고 의심이ㅏ는 싹을 틔우게 하는 것은 아니라 본다. 

어른인 내가 읽어도 이렇게 주변 사람을 볼 때 두려워 지는데, 

착한 척과 진실한 척에 숨이 막힌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다.-176 p

나는 176p에서 읽은 저글에 무지 공감하고 가슴아프다, 하지만 작가에게 묻고 싶다. 당신은 저걸 언제 느꼈냐고? 아무리 조숙하다 해도 설마 중학생 때 느꼈을까?  

착하고 진실한 척 하는 게 나쁜 것일까?  그것이 척일지언정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주고 믿어주는 건 안되는 걸까? 

마치 열심히 말했는데 연기하지마 라는 말을 들을 때 같은 심정이다. 

마지막까지 인상깊었던 이론이라면 이론이 있는데  

정치가들이 위기에 다쳤을 때 대처하는 7단계 전략-197p 

1단계 - 사태를 전면 부인 

2단계 - 사실은 그러하나 이것은 다른 문제라고 사태를 새롭게 해석 

3단계 - 사실은 그러하나 자신에게는 책이이 없다고 주장. 

4단계 - 이 모든 사태는 이런 경우에는 옳은 일이었으며 최소한 불가피 했다고 주장 

5단계 - 비록 사태에 연루되어 있지만 자신이 원했던 일은 아니라고 주장. 

6단계 - 이 모든 사태는 어쩔 수 없는 예외적인 경우였다고 주장. 

7단계 - 앞단계 모든 사항이 아무런 소용이 없다면 사죄. 

이건 참 가슴 아픈게 본의 아니게 내가 마치 그렇게 했던 것 같다. 그래서 마음이 아프다. 나도 그렇고 그런 사람으로 전략된 것같아서. 참 연구 많이 했구나. 싶다. 정말 박수를, 

푸이스트 법칙 

푸이스트라는 이름의 침팬지는 화해의 동작을 가지고 속임수를 쓰는 방법을 발달시켰다. 이 침팬지는 싸움에서 궁지에 몰리면 종종 싸움을 멈추고 팔을 천천히 앞으로 내민다. 상대방이 그런 모습을 화해의 뜻으로 알고 받아 들이려 팔을 뻗으면 푸이스트는 갑자기 상대방을 붙잡고 다시 공격을 시작한다.- 199p 

사람들의 눈빛과 말투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마치 판도라의 상자를 연 느낌의 이책을 나는 언제 머릿속에서 지울 수 있을까?

나한테 혹독하게 말하는 인애 때문에 서러운 것보다 아무도 모를 거라고 믿었던 내 약한 모습을 들킨 부끄러움이 더 컸다. 200p

책을 읽고 나서나는 정말 무서웠다. 나를 들킨 것같고 서로를 믿지 못할 것같고 순수한 아이들이 정말 부모보다 친구밖에 없다고 여길 수 있는 아이들에게 불신으로 그나마를 더 외롭게 할 것같아 무서웠다. 

아이들에게 거론하지 말아야 할 것을 거론한 것이라 본다.  

분명 논술교재로 토론 교재로 쓰일 책이어서 더 무섭다.  

적어도 동화를 쓴다면 이런 이야기는 쓰지 말았으면. 아이들에게 다른 건 뺏아가도 친구를 사람을 못 믿는 마음까지 뺏어가서는 안된다. 이 작가를 알고 만난 적이 있었기에 매우 미안한 감이 든다. 그러나 이런 혹평이 오히려 스포일러가 되어 이 땅에 수많은 청개구리 독자를 자극할지 모른다는 것으로 용서해주길.  

마지막으로

제발 이 책은 어른이 되어서 읽기를. 

그리고 내게선 빨리 지워지길. 

 

 



 
 
주리니 2011-05-28 08:55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왜 마지막 말을 했는지..
저도 공감이 갑니다.
나쁜 건 안좋은 건 되도록이면 아주 천천히 늦게 알면 좋겠단 마음...
그런데 참 섬뜩하네요~~

마녀고양이 2011-05-28 15:50   댓글달기 | URL
음, 이 책을 사놓고 아직 읽지 못 했는데
읽어봐야겠네요. 음, 굉장히 호기심이 들어요.

저는 아이를 온실 속 화초로 키우는 것은 반대랍니다.
'우리는 10분에 세번 거짓말을 한다' 라는 책이 있을 정도로
만연된 것이 거짓말이죠. 일단 읽어보고 다시 한번 하늘바람님 페이퍼를 읽어야겠어요. 좋은 리뷰입니다. ^^

2011-05-29 20: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1-05-30 09:53   URL
비밀 댓글입니다.